뉴스
2018년 08월 02일 17시 45분 KST

또 유치원생이 통학버스 안에 방치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40여분간 방치됐다.

moodboard via Getty Images

어린이가 차량에 방치됐다가 숨지는 사고가 여름이면 끊이지 않는다. 최근 경기 고양시에서도 6살 아이가 40여분 간 통학버스에 방치됐다가 구조된 일이 있었다.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달 4일 오후 1시께 고양시 일산서구 A유치원 통학버스 안에서 김모(6)군이 40여분간 갇혀 있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김군은 체험학습을 마치고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잠이 들어 유치원에서 하차할 때 혼자만 내리지 않았다.

운전자 B씨는 자신의 주거지까지 차를 몰고 가 주차했고, ‘A군이 없으니 찾아달라’는 유치원 연락을 받을 때까지 A군의 존재를 몰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구조될 때까지 A군은 냉방장치가 꺼진 버스 안에 혼자 14분 가량 머물렀다.

사건 당시 통학버스에는 운전기사와 유치원 교사 등이 타고 있었다. 하지만 잠든 김군을 발견하지 못했다. 당시 일산의 최고 기온은 32℃로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상태였다. 이들은 경찰조사에서 “당시 차량 안을 확인 했었다”고 진술했다.

JTBC가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결과, 뒷좌석에 아이가 잠들어있을 경우 운전석에서 아이의 머리카락만 간신히 보이는 정도였다고 한다. 김군의 아버지는 JTBC와 한 인터뷰에서 “애가 엄청나게 울었어요. ‘엄마, 나 바지랑 머리가 다 젖었어. 깨니까 아무도 없었어. 우리 가족 못 보는 줄 알았어’(라고 말했어요)”라고 했다.

경찰은 유치원 교사와 운전기사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