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2일 11시 55분 KST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에 대한 인터넷 반응은 이전과는 다르다

"난동은 과했지만, 비싼 돈을 주고 산 차량에서 2년 동안 3번이나 결함이 나타난 것도 문제"

MBN

90년대 인기 가수 A씨가 ‘갑질 난동’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인터넷에서는 ‘A씨가 이해된다’, ‘A씨의 입장도 들어봐야 한다’ 등 여타 ‘갑질 논란’들과는 다른 반응이 나오고 있다.

1일 MBN ‘뉴스8’은 90년대 인기가수 출신의 A씨가 차량에 결함이 생기자 판매 매장을 찾아 직원들에 욕설을 하는 등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뉴스8’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A씨는 매장을 돌아다니며 직원들에게 삿대질을 하다 태블릿PC를 집어던졌고, 결국 입간판도 발로 차서 망가뜨렸다. 2년 동안 3번의 차량 결함을 발견하고 항의를 한 것이다.

또 함께 공개된 녹취록에서 A씨는 ”너희들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 먹었으니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5근 사서 보내라”, ”새 차 제일 비싼 걸로 가지고 와라”, “2년 동안 무상 렌트한다는 각서를 써 와라” 등의 요구를 했다.

MBN

뉴스8’은 A씨로부터 ‘갑질’을 당했다는 판매 매장 관계자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관계자는 ”회사에서 도의적 차원에서 사장님 개인 사비로 그분께 위로차 신차 값 환불을 말씀드렸다”라며 ”두 달 동안 욕을 듣는 게 너무 힘들었고 죽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터넷에서의 반응은 이전까지 나왔던 여러가지 ‘갑질 논란’과는 꽤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A씨의 신상을 공개하라”, “90년대에는 저런 갑질이 통했냐”며 분노하고 있으나,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2년 동안 3번의 차량 결함’ 부분을 언급하며 A씨의 입장도 들어봐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또 ”난동은 과했으나, 비싼 돈을 주고 산 수입 차량에 안전과 직결되는 결함이 여러 차례 생긴 것은 문제”라며 A씨를 이해한다는 의견도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