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2일 09시 29분 KST

드루킹 특검이 김경수 지사의 관사와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곧 소환할 것 같다.

뉴스1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이 2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경남 창원 관사와 집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다.

특검팀은 전날(1일) 김 지사의 관사와 집무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발부받아 이날 오전 8시부터 최득신 특검보와 검사 등 17명이 영장을 집행중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 측에서 변호인 참관을 요청해 실제 집행은 다소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지난달 30일에도 관사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된 바 있다. 보강조사를 통해 압수수색 영장을 재청구, 이날 발부받아 집행에 나섰다.

특검팀은 댓글조작 활동에 관여한 공범으로 판단하고 최근 김 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다. 이날 압수수색 영장에는 댓글조작 공모(업무방해)와 함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이르면 이번 주중 소환 가능성도 점쳐진다.

박상융 특검보는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지사 소환과 관련, ”아직 소환 통보나 의견 조율은 없었지만 조만간 곧 정해질 것”이라며 ”혐의사실과 (피의자) 신분도 같이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다만 특검팀이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유의미한 증거물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올초 경찰 조사를 시작으로 이미 수 개월째 수사가 진행돼 왔기 때문이다.

김 지사는 ‘드루킹’ 김모씨(49) 일당의 댓글조작을 인지하고 암묵적으로 활동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드루킹은 지난 5월 옥중편지를 통해 김 지사가 매크로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지켜봤다고 주장했다.

특검은 드루킹으로부터 제출받은 USB 분석을 통해 킹크랩 시연회 시기를 기존에 알려진 2016년 10월이 아닌 11월이라고 특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드루킹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인사들을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 등으로 청탁한 의혹도 받고 있다. 드루킹은 총영사직을 청탁하자 김 지사가 센다이 총영사직을 역제안 했다고 주장한다.

아울러 드루킹이 제출한 USB에는 김 지사와의 비밀메시지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는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정책자문을 구하고 수 차례 비공개 만남을 가진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경공모 사무실 방문과 몇 차례 만남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댓글조작 활동의 인지 및 킹크랩 시연회 참석 의혹에 대해선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다.

드루킹 일당을 줄소환해 조사하며 보강조사를 벌여온 특검팀은 이날 김 지사 관사와 집무실 등에서 압수한 물품들 분석이 끝나는 대로 소환조사에 나설 전망이다. 특검팀은 김 지사를 소환한 뒤 청와대 송인배, 백원우 비서관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