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01일 17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01일 17시 34분 KST

두테르테 대통령이 60억원 어치 고급차를 불도저로 깔아 뭉개다(영상)

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고가의 밀수차량 68대를 불도저로 밀어버렸다. 람보르기니 등 고가의 차량들이었는데, 가치가 총 2억9740만페소(약 62억6000만원)에 달했다.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각) 필리핀 루손 섬 북부 카가얀주에서 불도저가 고급 외제차 68대와 오토바이 8대를 깔아뭉갰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 모습을 지켜봤다. 

폐기된 차량에는 수억 원대의 포르셰 카레라,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메르세데스 벤츠 SLK 280 등이 포함됐다. 최근 적발한 밀수차량 800대 중 일부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부패 척결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이 행사를 기획했다. 그는 차량 폐기 행사가 끝난 뒤 연설을 통해 “임기 내로 부패를 바로잡을 수는 없겠지만, 밀수 차량을 불도저로 폐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정책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월에도 수도 마닐라에서 재규어, BMW 등 총 150만달러(약 17억원) 어치 고급차 20대를 불도저로 폐기했다.

TED ALJIBE via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