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1일 16시 48분 KST

제주 시신이 발견된 곳은 실종 지점에서 100㎞ 떨어진 곳이다

일주일 만에 이동하기 불가능한 거리다.

뉴스1

지난달 25일 제주에서 실종됐던 최모(38·여)씨 시신이 1일 오전 10시50분, 섬의 반대편인 서귀포시 가파도 해상에서 발견됐다. 해안선을 따라 100㎞가 넘는 거리다. 일주일 만에 이동하기엔 불가능한 거리라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타살 가능성이 제기되는 이유다.

연합뉴스는 해경이 사용하는 표류예측시스템을 개발한 해양조사원의 관계자 말을 인용해 ”최씨가 세화포구에서 바다에 빠져 표류했을 경우 6∼7일 사이에 성산포까지 표류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가파도 인근 해상까지 최씨 시신이 떠밀려 간 것은 과학적으로 설명이 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경찰과 해경 측은 실종 이후 최씨가 자의 혹은 타의로 육로 또는 선박을 이용해 일부 이동했을 가능성과 타살 가능성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김기헌 제주경찰청 형사과장은 ”(시신 발견 지점이)일반적이지 않다고 해서 범죄 가능성과 곧바로 연결시키는 것은 위험하다. 제주에서도 이번 사안과 유사한 다양한 사례들이 있다. 아직은 예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을 부검을 통해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시신의 폐에서 플랑크톤이 검출되지 않으면 익사가 아니라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