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1일 10시 39분 KST

열화상 카메라로 서울 곳곳을 찍어 보았다 (사진 비교)

열화상 카메라로 본 서울 시내의 더위는 기상청 발표보다 훨씬 더 심각한 수준이었다.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31일 서울의 수은주가 38.3도까지 올라 기상관측 이래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실제 더위가 어느 정도인지 측정하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를 들고 폭염 취약지역을 찾았다. 열화상 카메라로 본 서울 시내의 더위는 기상청 발표보다 훨씬 더 심각한 수준으로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했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한 공사장은 오전인데도 햇빛에 달궈진 중장비와 도로의 온도가 65.6도를 기록했다. 정오께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주차장에 세워진 버스의 외부 온도는 62도까지 치솟았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의 좁은 방 안에 있던 한 주민이 더위를 참지 못하고 골목길에 나와 누웠지만, 방 안과 밖은 이미 40도가 넘는 열을 뿜어내고 있었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 한 공사장의 10시께 모습이다. 중장비와 도로가 햇빛에 달궈져 최고기온이 65.6도까지 올라갔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 한 공사장의 10시께 모습이다. 공사장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물을 뿌린 도로가 26.4도까지 내려갔다. 
정오께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주차장. 차 외부의 최고기온이 62도까지 올라갔다.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 골목길에서 한 주민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실내가 너무 더워 골목길에 나왔지만, 주변 건물은 40도가 넘는 열을 내뿜고 있다. 

서울 남산에서 서울 시내 기온을 측정했다. 다가구 건물이 밀집한 해방촌 건물들은 50도를 넘어서고 있었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여의도 자전거도로도 햇빛에 달궈져 50도를 넘나들고 있었다. 여의도 물빛광장분수대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과 어른의 체온은 많은 차이를 보였다. 오랜 시간 동안 물속에서 논 아이들의 체온은 물의 온도와 비슷하게 내려갔다. 반면 물에 들어가지 않은 어른들은 햇빛을 받아 체온보다 높은 온도를 보였다. 

오후 2시께 서울 중구 해방촌 건물들이 햇빛에 달궈져 50.8도까지 올랐다.
오전 11시께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자전거도로 표면 온도가 53.9도를 가리키고 있다. 
시민들이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광장분수대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물놀이한 아이와 물에 들어가지 않은 어른의 체온이 대비된다. 

생활 폐기물을 길거리에서 수거하는 어르신들의 건강도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었다. 한낮의 도로는 실제 기온보다 높은 50도를 넘고 있었다. 어르신들은 별도의 안전장치 없이 수건과 모자에 의지해 뜨겁게 달궈진 도로에서 손수레를 끌었다. 몸에서는 땀이 비 오듯이 흘렀다. 폭염을 이겨낸 댓가는 1만원 남짓. 더위를 식히는 방법은 목적지인 고물상에 도착해 등목을 하고 얼음물을 마시는 게 유일했다. 

오전 11시께 서울 마포구 망원동 거리에서 한 주민이 손수레를 끌고 있다. 도로와 차량의 온도가 50도를 넘어가고 있다. 
오전 11시께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고물상. 한 어르신이 얼음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먼저 얼음물을 댄 오른쪽 뺨의 체온이 다른 신체 부의의 체온보다 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