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31일 16시 37분 KST

임 소장은 자유한국당에게 "공범이 있는지부터 확인해보라"고 답했다

"물타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기무사 계엄 문건 등 군 내부 문제를 연이어 폭로하고 있는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을 겨냥해 ”성정체성에 대해 혼란을 겪는 분, 이 분이 군 개혁을 주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한 데 대해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같은 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물타기”라고 반박했다.

 

1

 

임태훈 소장은 ”박근혜 촛불 정국 당시 군이 계엄령 실행 계획을 작성, 친위쿠데타를 모의했다는 증거와 기무사가 벌여온 악행이 속속 밝혀지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나날이 이들을 두둔하고 있어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며 “원내 112석의 제1야당이 국회의원 체포계획을 세운 자들을 편드는 것은 일반상식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 소장은 김성태 의원의 발언에 대해 ”공당의 대표 입에서 나온 소리인지 시정 잡배가 하는 소린지 처음 듣고 믿기지 않았다”면서 ”과연 찌그러지는 정당을 살리고 싶은 생각이 있는지 아니면 보수가 아니라 극우로 간다는 커밍아웃인지 이해가 안된다. 대한민국 국민들 중 많은 소수자들이 있는데 그들을 보수가 안고 가야할 책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임 소장은 이어 ”(김 원내대표에게) 책을 한 권 보내드려서 학습을 하게끔 해야겠다”며 ”정치적 행위를 하셨으니 정치적 책임을 져야한다. 선진국이라면 원내대표를 그만두셔야되지 않겠나”고 비판했다.

임 소장은 또 ”한국당은 소속 의원들이 이번 기무사 계엄 문건과 관련있는지 조사하고, 있다면 위헌으로 해산돼야 한다”며 “당 내부에 내란 음모에 가담한 공범들이 있는지부터 확인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