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31일 11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31일 11시 35분 KST

"사진 유포 당하기 싫으면 따라오라"며 협박한 일본 회사원 체포

강요미수 혐의를 받는다

30일 일본 효고현 나다 경찰서는 강요 미수 혐의로 고베시 히가시나다구의 회사원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 ’47뉴스’에 따르면 용의자는 5월 8일 오후 3시 반이 넘은 시간에 롯코미치역 앞 길거리에서 니시노미야 시의 20대 여성에게 이 여성의 하체를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진이) 뿌려지는 게 싫으면 따라와”라는 등의 협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 용의자는 ”따라오라고 말은 했지만, 헌팅하려고 말을 걸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가 주오구의 산노미야역에서부터 이 여성을 따라오며 역 구내 등에서 몰래 촬영을 했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이 여성이 ”경찰을 부르겠다”고 말하자 그 자리에서 떠났다.

일본에서 강요죄는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며 미수범도 처벌한다. 한국 역시 사진등의 유포로 협박해 특정 행위를 강요하는 경우에는 형법상 협박죄와 강요죄를 적용해 각 3년 이하 징역,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