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7월 30일 16시 48분 KST

은행들이 폭염 피해가라며 점포를 개방했다

눈치 보지 말고 점포에서 쉬다 가자

Angelo DeSantis via Getty Images

다음 달 31일까지 한 달간 전국 약 6000여개 은행 점포가 ‘무더위 쉼터’로 확대 운영된다.

금융위원회는 은행연합회와 은행권 공동으로 현재 310여개 일부 점포에서만 운영되던 무더위 쉼터를 전국 점포로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기간은 이날부터 8월31일까지며 은행 영업시간에 운영된다. 은행들은 자체 판단에 따라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지점 내 상담실, 고객 대기 장소 등을 무더위 쉼터로 운영(안내판 부착)하고 냉수 등 편의 물품을 제공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우리은행 YMCA지점을 방문해 ”특히 폭염에 취약한 노인 등이 눈치 보지 않고 은행 점포에 들렀다 갈 수 있도록 세심히 배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최 위원장은 무더위 쉼터와 같이 체감도가 높은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금융 산업 사회공헌재단(가칭)에 대한 조속한 설립 인가 추진 등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은행권 공동 무더위 쉼터 확대방안을 소개하며 ”일자리 창출, 보육 지원 등을 위해 향후 3년간 7000억원 규모의 공동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무더위 쉼터와 같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공헌 사업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와 은행연은 은행권 무더위 쉼터 운영을 독려하고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방안 등에 대해서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