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30일 15시 10분 KST

배우 황보라가 남자친구의 형 하정우와 아버지 김용건에 대해 한 말

황보라는 차현우와 6년째 열애 중이다.

뉴스1

배우 황보라가 열애 중인 배우 하정우의 동생 차현우를 언급했다.

30일 오후 1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UL 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백선우 최보림 / 연출 박준화) 봉세라 역 황보라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황보라는 남자친구 차현우의 형인 하정우와 아버지 김용건 부자에게 연기 조언을 듣기도 한다고 고백했다. 그는 ”평소 남자친구한테 조언을 많이 듣고 멘토인 하정우 선배님한테 조언을 듣기도 한다. 너무 좋은 멘토들이다. (하정우와 김용건은) 롤모델”이라면서 ”하정우 선배님은 너무 유쾌하시고 재치 있으시다. 최근 인터뷰에서 인기 많은 이유에 대해 자신이 진입장벽이 낮아서라고 하시더라. 그런 센스가 있으시다. 어떻게 자신을 낮추면서도 재치있는 말을 할 수가 있지 했다. 말씀을 너무 잘 하셔서 늘 조언을 구한다. 놀라울 따름”이라고 존경심을 보였다.

또 남자친구와 세 부자에 대해 ”너무 재미있다. 남자친구에게는 그 매력에 홀딱 넘어갔다”며 ”기본적으로 유쾌하신 분들 같다. 장난도 잘 치신다. 다같이 놀면 재미있다. 오래 만나서 그런지 그런 매력들에 저도 흡수가 돼서 연기할 때도 많이 써먹는다’고 털어놨다.

공개 열애의 장단점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황보라는 ”공개 열애 장점은 없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사귄지 너무 오래 됐다. 6년 이상 사귀었는데 장점은 든든하고 그런 건 있다. 저는 공개 열애를 반대하는 입장이었는데 기사가 나가다 보니 어쩔 수 없이 그렇게 (인정하게) 됐다. 단점은 그 어느 누구도 내게 관심이 없다는 거, 여자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거, 인생이 재미있지가 않다는 것”이라면서 ”솔직한 인터뷰 아닌가”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또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털어놨다. 황보라는 ”예전에는 결혼 생각 없다 했는데 확신이 있다. 이왕 결혼하는 거 오래 만나고 믿음 있는 사람과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직 더 나이를 먹기 전에, 노산하기 전에 하고 싶다. 인생은 모르는 거지만 하게 되면 이분과 언젠가 하게 될 것 같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차현우는 1997년 남성듀오 예스브라운 ‘이노베이션‘으로 데뷔했으며, 2003년에는 극단 ‘유’ 단원으로 들어가 연기를 시작했다. 2014년에는 MBC 드라마 ‘로드넘버원’으로 호흡을 맞췄던 황보라와의 열애설이 불거졌으며, 차현우 측은 ”두 사람이 교회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 간 교제해 왔다”고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한편 황보라는 ‘김비서‘에서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의 부속실 과장 봉세라 역을 맡아 ‘김비서’의 활력을 불어넣는 등 큰 활약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