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30일 15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30일 15시 00분 KST

경찰이 5일째 행방 묘연한 최모씨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에 본 듯하다면, 국번 없이 112로 전화하자.

제주에서 캠핑하던 30대 여성이 실종된 지 닷새째에 접어들었지만 아직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실종 전단을 배포하는 등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해경, 해군, 119구조대와 함께 제주시 구좌읍 세화항 부근에서 실종된 최모씨(38·경기도 안산)를 찾기 위해 270여명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최씨의 남편(37)에 따르면 최씨는 25일 밤 10시30분쯤 딸, 아들과 함께 카라반에서 캠핑을 하다 음주 상태로 홀로 밖에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았다.

주변 폐쇄회로(CC)TV를 탐색한 결과 최씨는 실종 당일 밤 11시5분쯤 세화항 주변 편의점에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튿날인 26일 새벽 3시쯤에는 세화항 방파제 인근에 있던 선장 김모씨(55)가 최씨의 휴대전화와 카드가 포구 위에 놓인 것을 발견해 동이 튼 뒤 남편에게 돌려줬다.

최씨의 소지품이 발견된 곳으로부터 50m가량 떨어진 해상에서는 최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분홍색 슬리퍼가 발견되기도 했다.

경찰과 해경은 당시 음주 상태였던 최씨가 바다에 빠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주변 해역에 대한 수중 수색 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실종 3일째인 28일까지 총 9차례에 걸쳐 수중 수색 작업을 벌였는데도 최씨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최씨가 실족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었던 경찰이 공개수사로 전환한 가장 큰 이유는 가족들의 요청 때문이다.

최씨의 남편은 사흘째가 되도록 최씨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자 납치 등을 우려해 최씨의 최근 사진을 공개했다.

혹시라도 실족해 사망했을 상황을 가정한다면 2~3일 내로 수면 위로 시신이 떠올라야 하지만 아무런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범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범죄로 추정할 만한 단서는 없지만 미미한 가능성이라도 놓치면 안 되기 때문에 제보를 받기 위해 실종자의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