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9일 17시 35분 KST

다이어트를 끝낸 이영자가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MBC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다이어트를 끝낸 후 폭풍 먹방을 선보인 이영자와 매니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틀에 걸친 광고 촬영이 끝나자 이영자의 다이어트도 함꼐 끝났다. 이영자는 ”오래 참았다. 광고 찍었을 때 먹은 건 먹은 걸로 치면 안 된다”며 삼합을 먹자고 말했다. 매니저는 ”이제 시작이구나. 두렵고 걱정된다”고 답했다.

이영자가 향한 곳은 차돌박이 식당이었다. 그는 ”내 눈 앞에서 치이익 구워졌으면 좋겠다. 일곱 끼 못 먹은 거 채워야한다. 집에 못 들어간다고 전화하라”고 말해 매니저를 당황하게 했다. 차돌박이와 관자에 갓김치, 곤드레, 명이나물 등을 올리며 삼합을 먹으며 ”첫 맛도 그립고 마지막 맛도 그립다”는 음식 평을 남겼다. 또 ”(차돌삼합이) 영자 애썼다고 말한다”며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매니저는 배가 부르다며 먹던 숟가락을 내려놓았고 이영자는 ”팀장님이 안 드시고 혼자 먹으니까 맛이 없다”면서도 ”남으면 싸가겠다”며 볶음밥 3인분을 주문했다. 이어 묵사발이 등장하자 환호하는 모습을 보이며 먹방을 마무리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