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29일 11시 28분 KST

홍준표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9일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서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 다른 책임회피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지방선거 참패 직후 대표직을 사퇴하고 미국에 머물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오죽 답답하고 절망적인 상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일견 이해는 갑니다만 그래도 자살은 생명에 대한 또 다른 범죄다”며 ”사회지도자급 인사들의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자살을 미화하는 잘못된 풍토도 이젠 고쳐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죽음에 대한 언급으로 풀이된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즉각 논평을 내고 홍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자중자애하라”고 비판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에서 ”홍 전 대표가 미국에서도 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예의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노회찬 의원의 사망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것은 고인의 생전의 삶의 궤적을 볼 때 상식”이라며 ”사회적 약자와 서민을 위해 일관되게 노동운동과 정치적 활동을 해온 삶을 반추하면 그의 죽음을 비통해 하고 안타까워하는 것이 당은 달라도 동시대 정치인의 태도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그럼에도 이를 두고 죽음을 미화한다느니, 그런 건 정상사회가 아니라느니 훈계조로 언급하는 것은 한 번도 약자와 소외된 사람을 위해 살아보지 못하거나 그런 가치관조차 갖지 못한 사람이 갖는 콤플렉스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또 ”고인의 삶의 과정에서 보여줬던 우리 사회에 대한 책임감만큼은 존중받아야 하고 우리 정치권 모두가 각성해야 할 과제가 된 건 사실”이라며 ”제1야당 대표를 지낸 사람이라면 응당 노 의원의 비운에 대해 함께 걱정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홍 전 대표는 그렇게 잊히는 것이 두렵나”라며 ”타국에서 잔혹한 노이즈 마케팅이나 벌이고 있는 홍 전 대표는 자중자애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