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7월 29일 10시 59분 KST

기다리던 태풍 '종다리'가 왔지만 중부지방은 계속 덥다

강릉은 29도, 동해는 27도.

Planet Observer via Getty Images

태풍 ‘종다리’가 북상했지만 중부 지방은 폭염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강원과 남부지방에만 비가 내려 더위가 한풀 꺾인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종다리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상도에는 30일까지 이틀간 각각 20∼60㎜, 5∼40㎜가량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전남은 30일 하루 5∼40㎜, 제주도는 31일까지 20∼60㎜의 비가 내린다.

종다리는 30일 오전 3시 일본 가고시마 북쪽 약 250㎞ 부근 해상을 지난 뒤 31일 같은 시각 제주도 서귀포 동남동 쪽 약 18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전망이다.

29일 낮 최고기온은 27∼37도로 예보됐다. 지역별로는 서울·대전·광주 등이 37도까지 오르겠고, 비가 내린 영향으로 폭염특보가 해제된 강원 영동은 강릉 29도, 동해 27도 등으로 낮겠다.

기상청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비가 그친 뒤에 다시 기온이 올라 폭염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