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9일 10시 30분 KST

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520d에서 또 불이 났다

사흘전 리콜한다고 발표한 차종이다.

뉴스1

달리던 도중 잇따라 불이 나 리콜 결정이 내려진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29일 0시28분쯤 강원 원주시 판부면 금대리 소재 춘천방향 중앙고속도로에서 이모(44)씨가 운전하던 BMW 520d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운전자 이씨는 경찰에서 ”주행 중 계기판에 경고등이 들어와 오른쪽 갓길에 차를 세우자마자 앞부분에서 불이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차 8대와 인력 17명을 동원해 화재 발생 20분 만에 완전히 진화했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액을 조사 중이다.

BMW코리아는 지난 26일 주행 중 화재 사고가 잇따르는 BMW 520d 등 총 42개 차종 10만6317대를 자발적 리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