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8일 17시 11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박종철 열사 아버지 박정기씨에게 애도를 표했다

"아버님은 아들 이상으로 민주주의자로 사셨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별세한 고(故)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씨에 대해 ”청천벽력 같은 아들의 비보를 듣는 순간부터 아버님은 아들을 대신해, 때로는 아들 이상으로 민주주의자로 사셨다”며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정기 아버님이 그리운 아들, 박종철 열사의 곁으로 돌아가셨다”며 글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그해 겨울 찬바람을 가슴에 묻고 오늘까지 민주주의의 삶을 온전히 살아내셨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아버님의 검은 머리가 하얗게 변해가고, 주름이 깊어지는 날들을 줄곧 보아왔다”며 ”언제나 변치않고 연대가 필요한 곳에 함께 계셨다. 진심을 다한 위로와 조용한 응원으로 주변에 힘을 주셨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박종철 열사가 숨진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는 독재의 무덤이다. 우리에게는 민주주의의 상징이다”며 ”지난 6·10 기념일에 저는 이곳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하겠다고 말씀드렸다.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버님, 지금쯤 아들의 얼굴을 쓰다듬고 또 쓰다듬고 계실 것 같다”며 ”박종철은 민주주의의 영원한 불꽃으로 기억될 것이다. 아버님 또한 깊은 족적을 남기셨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아버님, 아픔을 참아내며 오래도록 고생하셨다”며 ”편히 쉬시길 바란다”라고 애도했다.

박정기씨는 이날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박씨는 지난해 1월 넘어지면서 척추에 금이 가 수술을 수차례 받고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