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8일 16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28일 17시 19분 KST

SK 최태원은 112억 들고 라오스 대사관을 찾았다

책임을 피하기 힘들어 보인다

27일 저녁, 김성준의 시사전망대 (FM 103.5 MHz 18:05 ~ 20:00)에서는 라오스 댐 파괴에 대해 이인철 참조은경제연구소 소장을 초빙해 의견을 청취했다.

진행자가 ”사고 원인을 두고 라오스 정부 입장 다르고, SK건설 입장 다르다”고 말하자 이인철 소장은 ”워낙 대형사고다 보니까 사고 원인에 따라 책임, 보상, 시공사인 SK의 운명이 달려있다. 그래서 SK 측에서는 당연히 자연재해(라고 주장한다)”고 답했다.

 

Soe Zeya Tun / Reuters

 

이 소장은 이어 ”일주일 만에 1,000mm, 하루에 거의 450mm의 비가 내려서 평소의 세 배의 비가 쏟아지다 보니까 댐의 일부가 떨어져 나가서 이게 붕괴가 아니라 유실이다, 자연재해”라는 SK의 주장을 언급한 뒤 ”라오스 당국, 외신들은 다르다”며 ”부실시공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는데. 특히나 같이 발전소 운용사인 서부발전 측이 국회 보고한 자료를 보게 되면 이미 사고 발생 4일 전, 그러니까 7월 20일 현지 시간으로부터 보조댐 중앙부에서 11cm 정도 침하가 발생했다”고 이야기했다.

이 소장은 SK의 초기 대응도 이야기했다. 이 소장은 ”유실이 확인됐다면 문을 열어서 방류를 하기 시작해야 하는데 이 시점이 늦었다”며 “SK건설이 댐 상부의 일부 유실물을 확인한 시점이 22일 밤 9시였는데 (SK는) 바로 라오스 당국에 신고해서 주민들 대피시키고 긴급 복구 작업 했다고 얘기를 하고 있지만 본댐 방류한 시점이 다음날 23일 오전 3시로 6시간이 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이 소장은 ”주민 대피 시점도 논란”이라며 ” 초기 대응이 허술해서 인명 피해를 키웠다. 인재다. 이런 지적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라오스에서 이런 사고가 처음이 아님도 이야기했다. 이 소장은 ”이 댐에서만 똑같은 사고가 세 번째”라며 ”지난해 9월에도 같은 댐에서 일부 붕괴가 발생해서 시설과 재산 피해가 났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이 때문에 국회에서 청문회가 열렸지만 정작 후속 조치를 안 하고 있다가 사고를 더 키웠다”고 설명했다.

이 소장은 SK건설이 시공사로서 책임을 지기 위해 27일 라오스 대사관을 방문해 1000만 달러의 구호 성금을 낸 것을 설명하면서도 “SK가 사실은 이 프로젝트의 설계, 시공, 구매, 운영까지 모든 책임을 지고 있다”며 ” 만에 하나 부실시공이라고 하면 SK의 피해 보상, 부담은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 SK는 해외 사업을 굉장히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보니까 이미지 추락도 굉장히 심각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