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7월 28일 14시 38분 KST

이 소방관의 아주 특별한 타투

뼛속까지 이타적

‘민솔’이라는 이름의 타투이스트는 아주 특별한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이 타투가 특별한 이유는 ”나는 장기/조직 기증을 희망합니다”라는 내용 때문이다. 타투이스트가 타투를 시술한 대상은 세종소방서에 근무 중인 임모 소방관이다. 타투의 글귀 중 ‘Korea Fire Fighter(대한민국 소방관)’에서도 힌트를 찾을 수 있다.

이 타투이스트는 ”이미 기증희망 등록을 해놓으셨지만 직업이 위험한 만큼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이 생길지 몰라 어떤 일이 생겼을 때 최대한 빨리 남들이 알아차릴 수 있도록 원하셨다”며 ”너무나도 의미 있고 멋진 작업을 할 수 있게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평생 가장 기억에 남을 타투일 것 같다”고 말했다.

 

 

YTN의 보도에 따르면 이 소방관은 시술 당일 직접 심전도 관련 도안과 장기기증 희망 문구 등을 직접 준비해왔으며, 향후 원하는 이는 누구든 이 도안을 사용해도 괜찮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