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7일 20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27일 20시 53분 KST

유엔 사무총장이 회원국들에게 '현금 고갈 위기'를 호소했다

81개 회원국이 아직 돈을 안 내고 있다.

Manuel Arnoldo Robert Batalla via Getty Images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의 재정사정이 악화했다며 회원국들에 미납 분담금을 지불을 촉구했다.

로이터는 26일(현지시간) 구테흐스 총장이 회원국들에 보낸 서한을 입수해 보도했다. 이 서한에서 구테흐스 총장은 6월30일을 기준으로 유엔의 정규 예산이 1억3900만달러(약 1553억원)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유엔이 ”회계연도상 이렇게 이른 시점에 이처럼 극심한 자금난을 겪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우리 유엔 같은 조직이 반복되는 자금고갈 순간에 처해서는 안 된다. 그러나 우리가 도와야 하는 사람들의 도움 요청에 우리가 대답하지 못한다면 더 큰 고통은 그들이 느끼게 될 것이다.”

지난해 12월 유엔총회 예산위원회는 2018-19년 54억달러(약 6조350억원) 규모의 정규예산을 승인했다. 평화유지군(PKO) 예산은 별도로 편성된다.

Thomas Trutschel via Getty Images

 

유엔에 따르면, 6월30일을 기준으로 193개 회원국 중 112개국이 정규분담금을 냈다. 현재까지 일본, 이라크, 몰도바, 리투아니아, 멕시코 등이 분담금을 완납한 상태며 81개국은 분담금을 내지 않고 있다. 

유엔 예산의 22%를 부담하고 있는 미국을 비롯해 몇몇 국가는 회계연도가 달라 일반적으로 하반기에 분담금을 납부한다. 미국은 지난해 말 ”유엔의 비효율과 낭비”를 비판하며 분담금을 삭감한 바 있다.

유엔 규정에 따르면, 체납금이 2년 간 납부한 분담금을 초과할 경우 해당 국가는 유엔총회에서 투표권을 상실할 수 있다. 다만 분담금을 납부할 여력이 없다는 사정이 인정되면 투표권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소말리아 등은 상당한 규모의 분담금을 체납하고 있지만 투표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분담금 체납으로 투표권을 상실한 국가는 현재 리비아가 유일하다. 

한편 한국은 2018년 기준 5240만달러(약 585억원)의 정규분담금을 부담하고 있으며, 분담률은 2.039%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