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7일 11시 38분 KST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를 떠난 이유엔 ‘탈세'도 포함돼 있다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최근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에서 이탈리아 유벤투스로 이적했다. 이 이적의 배경에 ‘세금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는데, 실제로 호날두가 탈세 혐의로 형을 받게 돼 이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27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호날두는 스페인 세무당국과 벌금 1천890만유로(한화 약 247억원), 집행유예 2년의 형량에 합의했다. 호날두는 자신에게 제기된 탈세 혐의를 인정했다.

지난해 스페인 검찰은 호날두가 초상권 수익을 신고하지 않는 등의 수법으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총 1천470만유로(한화 약 192억원)의 세금을 내지 않았다고 기소했다. 호날두는 처음에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나,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 무렵 검찰과 형량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번에 세금 탈루를 인정하며 탈세 문제에 대한 논란을 끝냈다.

앞서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유벤투스로 이적한 것에 탈세가 큰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는 사실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호날두는 집행유예를 선고받음에 따라 향후 2년간 스페인에서 또 다른 세금 범죄를 저지를 경우 감옥에 수감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