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7일 10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27일 10시 42분 KST

미국에 사는 아이가 몽돌해수욕장에 사죄의 편지를 보낸 사연 (전문)

"엄마한테 꾸지람을 듣고, 많이 울며, 뉘우쳤다고 합니다" - 외할머니

더운 여름날 국립공원관리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 직원들을 미소짓게 한 택배 하나가 도착했다. 택배는 지난 10일 거제 학동 해변의 몽돌 2개와 함께 삐뚤삐뚤 쓰인 편지였다. 이 몽돌과 편지는 미국 뉴저지에 사는 아이린(13)양이 보낸 것이다.

아이린 양은 여름방학을 맞아 부산 외할머니댁에 다니러 왔다 한려해상국립공원구역인 경남 거제 학동 몽돌해변의 옥빛 몽돌 2개를 기념품으로 가져갔다. 이를 알게 된 아이린양의 어머니는 아름다운 돌이 만들어지는데 얼마만큼의 시간이 걸리는지, 그리고 이를 지키기 위한 노력들에 대해 설명했다. 어머니의 이야기를 들은 아이린양은 몽돌을 다시 제자리로 돌려놔야겠다고 생각하고 한국을 떠나기 전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로 편지와 함께 몽돌을 보내왔다.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 제공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 제공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 제공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는 26일 아이린양이 보낸 편지 내용을 공개하고 조그만 기념품과 함께 ”학동을 찾아줘서 고맙다”며 ”자연에 대한 소중함을 알게 돼 감사하다”는 내용의 답장을 보냈다.

학동 몽돌해변은 거제시 동부면 학동리에 위치한 폭 30~50m, 길이 2㎞의 우리나라 최대 자갈해변 중 한 곳이다. 파도에 의해 자갈이 굴러가는 소리는 환경부가 ‘한국의 아름다운 소리 100선’에 선정했다. 학동 몽돌은 자연적, 인위적 요인으로 해마다 줄고 있어 마을주민들과 공단이 보존대책을 마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