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7일 09시 48분 KST

[어저께TV] "부시리 미"..'도시어부' 마닷, 독도 최초 기록 보유자 탄생

부시리 미!

″부시리 미!”

래퍼 마이크로닷이 독도 최초의 기록을 가져가게 됐다. 마이크로닷이 1미터 26센티미터의 부시리를 잡으면서 황금배지를 손에 얻은 것.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최초로 독도로 향해 낚시에 도전한 가운데, 마이크로닷이 위너가 됐다.

OSEN

이날 멤버들은 독도 낚시에 나서면서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경규는 ”용왕님 독도에요”라고 소리 질렀고, 이덕화는 ”뱃지도 달고 해양경찰 옷을 입고 왔다”며 기뻐했다. 그러나 무려 두 시간 반 동안 입질이 없어 ‘낚토피아’라는 말은 허상에 불과했다며 돌아서게 될 뻔 했다. 첫 낚시의 주인공은 이태곤으로, 1짜 개볼락으로 현재까지 황금 배지 유력 후보로 떠올라 부끄러워했다.

OSEN

이때 마이크로닷에게 입질이 왔고, 수면 위로 떠오른 건 초대형 사이즈의 부시리였다. 뜰채로 뜰 수 없을 정도로 큰 크기에 마이크로닷은 바다에 빠질 기세로 직접 손으로 들어올렸다. 단번에 봐도 ”미터가 넘는다”는 말이 나올 정도. 마닷이 잡은 독도 부시리의 크기는 무려 1m 26센티미터로 이로써 ‘도시어부’ 부시리 기록을 경신하게 됐다. 이덕화는 ”이거 방송 나가면 ‘역시 독도야’ 이럴 것”이라며 자랑스러워했다.

마닷은 부시리를 잡은 후 흥분감을 감추지 못했다. 거대한 사이즈에 횟감으로 뜨는 내내 이태곤은 ”자르기도 아깝다”며 감탄했다. 부시리는 현재 여간해서 잡히지 않는 생선이라고. 그럼에도 마닷이 초대형 부시리를 잡아내 형님들의 애정을 독차지 했다.

이로써 마닷은 황금배지를 손에 얻게 됐다. 이 가운데 ”독도에서의 최초 기록을 잡게 된 것이 더 기쁘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반면 이태곤은 개볼락을 또 잡으면서 웃지 못할 단독 2등으로 치고 올라왔다. 축하한다는 축하에도 부끄러워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