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7일 09시 30분 KST

박서준과 박민영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드라마 종영과 동시에 열애설이 불거졌다.

뉴스1

박서준(30)과 박민영(32)이 3년째 열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양측은 ”연인이 아닌 동료사이다”라고 강조, 열애설은 드라마 속 로맨스 케미스트리가 부른 해프닝으로 끝나게 됐다. 

27일 박서준 소속사 어썸이엔티 관계자는 뉴스1에 ”박서준과 박민영은 작품을 함께 한 동료 사이일 뿐, 열애 보도내용은 사실 아니다”며 ”작품에서 보여준 케미스트리 덕분에 관심을 끈 것 같다”고 말했다.

박민영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도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 드라마에서 만난 동료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박서준과 박민영은 26일 종영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재벌2세 부회장과 그의 비서 역할로 출연, 로맨틱 코미디 호흡을 맞췄다. 최종회에서는 두 사람이 마침내 결혼에 골인, 해피엔딩을 이뤘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두 사람의 로맨스 케미스트리에 힘 입어, 높은 화제성과 8%대 시청률을 유지했다. 

종영과 동시에 열애설이 보도돼 두 달 동안 두 사람의 로맨스 호흡을 지켜본 많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양측이 ‘사실무근’의 입장을 밝히며,  박서준과 박민영의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끝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