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27일 09시 49분 KST

'유승민이 안종범에게 인사청탁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에게 문자 메시지로 인사청탁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정책조정수석비서관을 맡았던 안 전 수석의 휴대폰 문자와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블랙하우스’는 안 전 수석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녹취파일을 공개하면서 유승민 당시 새누리당 의원과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의원 등이 안 전 수석에게 인사를 부탁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캡처

이 방송에 따르면 유 의원 안 전 수석에게 “조OO XX증권 사장을 그만두는 분이 있다. 경북고 1년 선배인데 금융 쪽에 씨가 말라가는 TK(대구·경북)다. 대우증권 사장 및 서울보증보험 사장에 관심 있다. 괜찮은 사람이다. 도와주길. 서울보증보험 자리는 내정된 사람이 있나”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안 전 수석은 ”알아보겠다.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유 의원과 안 전 수석은 TK 출신으로 위스콘신 대학원 동기이다. 

방송은 또 유 의원이 또 다른 문자메시지에서 ”안 수석, 00신문 논설 실장하시던 박 씨가 최근 퇴직 후 일자리를 알아보고 있던데 대통령을 외곽에서 돕던 분이다. 본인은 공기업이나 공공기관 감사 자리를 원한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블랙하우스’ 측은 유 의원에게 반론을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알렸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 측은 방송이 나간 뒤 ”지난 대선 때 다 나와서 해명했던 내용이고, 들어갔던 내용”이라고 밝혔다. 유 전 대표 측은 ”(이 내용은) 작년 5월 경향신문에서 이미 보도가 됐던 것이다. 유 전 대표는 그쪽(안 전 수석)에서 대답도 잘 안 해줬고, 실제로 인사가 된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고 해명했다”며 ”법적인 문제가 있으면 조사해서 될 일인데, 대선 직전 검찰에서 이를 터뜨리는 것은 대선 후보 흠집내기가 아니냐고 지적했었다”고 강조했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김무성 의원과 안 전 수석이 통화한 내용이 담겼다는 음성파일도 공개됐다. 김 의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이 사람이 세계 최초로 LNG 엔진을 개발한 사람”이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긴 파일이다. ‘블랙하우스’는 이 음성파일이 녹음된 2015년은 김 의원이 새누리당 대표였던 시기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