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6일 16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26일 17시 57분 KST

중국 미 대사관 폭발사고 용의자가 붙잡혔다(업데이트)

중국 정부는 현재 웨이보에 ‘미국 대사관’ 검색어를 차단한 상태다.

26일, 주중 미국대사관 인근에 폭발로 의심되는 사건이 일어났다. 주변 목격자에 따르면 오후 1시경 미 대사관 앞에서 큰 소리와 함께 흰색 연기가 피어올랐다.

 

reuters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국 대사관 밖에서 휘발유를 뿌리고 분신을 기도한 여성이 있었으나 체포 되었으나 이 사건이 폭발과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였다.

 

twitter

 

그러던 중 26일 오후 중국 경찰이 용의자를 체포했다며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주중미국대사관에 폭발물을 설치한 사람은 ‘장’이라는 성을 지닌 26세 네이멍(内蒙古)구 출신 남성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폭발은 비자 신청자들이 인터뷰를 위해 줄을 서는 장소 인근에서 발생했으며 용의자 외의 부상자는 없었다고 한다. 범행 동기도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중국 정부는 현재 웨이보에 ‘미국 대사관’ 검색어를 차단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