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26일 16시 21분 KST

'김희애 남편' 이찬진이 노회찬을 추모하며 정의당에 가입했다

"정말 엄청나게 울었다."

한겨레

한글과컴퓨터 창업자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가 고 노회찬 의원을 추모하며 정의당에 입당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허프포스트코리아가 올린 노 의원의 생전 연설 영상을 공유하면서 “미안한 마음이 없어지진 않겠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의당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당원 가입을 하고, 제 인생 처음으로 정당 당비를 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나도 안타깝게 돌아가신 노 의원님과는 스쳐 지나며 만난 인연은 있겠지만 제대로 뵙고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는 것 같다”며 “(하지만) 그제 제주로 오는 비행기에서 여러 신문에 난 기사를 보며 정말 엄청나게 울었지만 하루 지나고는 잊고 있었는데 오늘 아침에 페이스북을 보다가 이 동영상을 보고는 다시 한 번 눈물 콧물 흘리며 흐느끼고 울었다”라고 적었다. 

이어 ”언젠가 제가 정의당에 실망해서 당비 내는 것을 멈추고 탈당을 하는 일이 생길 수 있다”며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정의당이 잘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