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6일 14시 01분 KST

미국과 유럽연합 간 무역전쟁이 사그라들 조짐이 보인다

장벽을 낮추기로 합의했다.

Win McNamee via Getty Images

보복관세 부과 등으로 무역전쟁을 격화시켜온 미국과 유럽연합(EU)이 관세 장벽을 낮추는 등 무역전쟁 해소를 모색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과 회담을 갖고 미국이 유럽연합에 대한 관세 장벽을 낮추기로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양쪽이 무관세, 무비관세장벽, 비자동차 제품에 대한 무보조금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회담에서는 또 유럽연합에 대한 미국산 콩 수출 확대 등 양쪽의 서비스 및 농산물 교역 확대에도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두 무역 블록 사이 “관계의 새로운 국면”을 선언하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위한 아주 좋은 날이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 당장 협상을 시작하나, 어떤 쪽으로 갈지를 우리는 아주 잘 알고 있다”며 협상 결과를 낙관했다.

융커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하며 “좋고, 건설적인 회담이었다”고 평했다. 유럽연합은 미국으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구입을 늘리기로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때문에 유럽연합이 “거대 구매자”라고 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비스 및 농산물 분야 교역이 늘 것이라며 ”유럽연합은 콩을 더 많이 사기 시작할 것이며, 유럽연합은 굉장한 시장이다”며 “그들은 우리 농부들, 특히 중서부의 농부들로부터 더 많은 콩을 살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합의는 그동안 격화되어온 양쪽의 무역분규 해소를 겨냥한 것이다. 특히, 미국 농산물이 미국 내에서 무역전쟁의 주된 피해대상이 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중서부 농업지대의 불만이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이 타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는 전날 무역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자국 농가들에게 최대 120억달러의 긴급 지원을 발표했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융커 위원장은 또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어떠한 보복관세 부과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또 세계무역기구 개혁에도 나서자고 동의했다.

융커 위원장은 공산품에 대한 무관세 합의는 자신의 “주된 의도”라고 강조했다. 양쪽의 현안인 자동차에 대한 관세 문제는 발표되지 않아서, 이 문제에 관한 진전이 있었는지는 불투명하다.

미국과 유럽연합은 트럼프 행정부가 올해 상반기 유럽연합의 철강 및 알루미늄에 대한 보복성 고율관세를 발표하면서, 무역전쟁을 격화시켜 왔다.

트럼프 행정부가 유럽연합의 철강 및 알루미늄에 보복석 고율관세를 부과하고, 유럽연합의 자동차 및 부품에도 보복관세 부과를 밝히자, 유럽연합은 상응하는 규모의 미국 농산물 등에 대해 보복관세를 부과를 발표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