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5일 10시 15분 KST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지병으로 사망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반대와 무죄석방 요구에 앞장서왔다.

뉴스1

정미홍 전 대한애국당 사무총장(58·전 KBS 아나운서)가 25일 새벽 별세했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당 홈페이지를 통해 ”정미홍 전 사무총장이 오늘 새벽 하늘나라 천국으로 가셨다”며 ”유족의 입장으로 장례식장은 알리지 못하니 글로써 추모해달라”고 밝혔다.

애국당 관계자도 ”(정 전 사무총장이) 자택에서 별세하셨다, 지병을 앓고 계셨다”고 설명했다. 정 전 사무총장의 빈소는 아직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사무총장의 측근이라고 밝힌 이모씨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 대표는 2015년 1월 폐암 판정을 받고 더 강하게 좌파와 싸웠다”며 ”조(원진) 대표님 지원 유세 및 애국당 창당과 발전에도 애를 썼지만 병세가 악화해 당을 나오셨다”고 전했다.

이어 이씨는 ”정 대표님은 삶을 정리하시며 애국당에서 갈등하셨던 일 등을 안타까워했다”며 ”‘내가 너무 예민했었다, 다 부질없는 일이었는데’ ‘관대하라’고 말했다”고 고인의 마지막 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