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5일 09시 17분 KST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 '태풍 종다리'가 북상하고 있다 (예상 경로)

국가태풍센터는 일본 도쿄를 거쳐 동해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상청

제12호 태풍 ‘종다리’(Jongdari)가 25일 오전 3시 생성돼 북진하고 있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태풍 종다리가 일본 도쿄를 거쳐 동해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고 국내 폭염 등에 영향을 미칠지 주시하고 있다.

열대저압부가 발전해 생성된 태풍 종다리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미국령 괌 북서쪽 약 1110㎞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쪽을 향해 시속 14㎞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98hpa(헥토파스칼)이고 강풍반경은 150㎞로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에 해당한다.

기상청은 이 태풍이 29일 오전 일본 도쿄에 도착한 뒤 30일 오전에는 독도 동쪽 약 350㎞ 위치까지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태풍 종다리가 북태평양 고기압과 만나며 보름째 이어지고 있는 한반도 폭염 완화에 영향을 줄 수 있을지 지켜보고 있다.

종다리는 북한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참새목 종다리과의 새를 의미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태풍이 소멸하는 시점에 동해상에 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기압계가 언제든 바뀔 수 있어 우리나라 내륙에 상륙할 가능성이 없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