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4일 16시 49분 KST

노회찬 죽음 조롱한 국회 보좌관이 사과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의 보좌관

노회찬 의원의 사망을 조롱하는 사진을 올려 물의를 일으킨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의 보좌관이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과했다.

그는 ”삼가 노회찬 의원님의 명복을 빈다”며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 저의 잔치국수 사진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진심으로 반성한다”고 이야기했다.

 

FACEBOOK

 

보좌관 정씨는 앞서 노 의원의 죽음을 잔치로 빗댄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잔치국수 드디어 먹었다. 오늘 저녁 못 드신 분 몫까지 2인분 먹었다. 매년 7월 23일을 좌파척결 기념일로 지정하고 잔치국수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게시물을 남겼다.

또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인권침해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신문지를 깔고 누웠던 노회찬 의원의 사진을 다시 인용해 고인의 죽음을 조롱하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보좌관을 포함한 국회 인사의 징계를 처리하는 국회 감사관실은 해당 의원의 징계 가능성에 대해 ”우리도 지금 이 사안을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