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4일 12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24일 21시 10분 KST

드라마PD가 촬영 중 배우들에 '세월호 비하 발언'을 했다

"세월호 인터뷰 아니니까 밝게 하라", "왜 세월호 유가족 표정이냐"

OSEN

[업데이트 2018년 7월 24일 오후 9시] 해당 PD는 ‘예은 아빠’로 알려진 세월호 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에게 직접 사과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위원장은 PD에게 ”아이들 가지고 이야기를 한 것도 아니고 우리 세월호 가족들이 그런 표정을 많이 지었었나보죠”라며 ”오히려 이렇게 세월호를 언급하는 것 자체만 가지고 왈가왈부하는 것이 세월호라는 단어를 금기시하고 잊혀지게 하는 분위기라 두렵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 PD가 세월호 유가족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된 가운데 배경수 CP가 이 사실을 인정하며 PD가 자숙 중이라고 전했다.

OSEN에 따르면 사건은 일주일 전 ‘러블리 호러블리’ 촬영 현장에서 시작됐다. 강민경PD는 배우의 표정을 지적하며 ”왜 세월호 유가족 표정을 짓고 있냐”고 말했고,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은 관련 직종 커뮤니티에 이 사실을 올렸다. 다음 날 강PD는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공개 사과했으며, 이 사건은 그렇게 넘어가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24일 이에 대한 보도가 나왔다. 이에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는 ‘강민경PD’가 오르는 등 논란은 불거졌다.

뉴스1에 따르면 ‘러블리 호러블리‘를 담당하는 배경수 CP는 ”현장에서 강PD의 그런 발언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배CP는 ”당시 배우가 인터뷰하는 장면을 촬영 중이었는데, 그걸 보고 강PD가 ‘세월호 인터뷰가 아니니 밝게 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 현장에서 세월호를 거론한 것 자체가 잘못이다. PD역시 다음날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사과했으며, 현재 자숙 중”이라며 ”현재는 촬영이 문제없이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한편 ‘러블리 호러블리‘는 ‘너도 인간이니’ 후속으로 오는 8월 첫 방송 예정인 드라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