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4일 09시 43분 KST

메디컬 테스트 결과 측정된 호날두의 '신체 나이'는 충격에 가깝다

'나이가 너무 많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고도 남는다.

OSCAR DEL POZO via Getty Images

세계적인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신체 나이가 ’20세’라는 보도가 나왔다.

24일(한국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최근 세리에A 유벤투스로 이적한 호날두의 메디컬 테스트 결과를 보도했다. 미러는 ”호날두는 1억500만 파운드(한화 약 1563억원)의 이적료로 레알 마드리드를 떠났다. 일각에서는 호날두의 나이 때문에 이적료가 과다 측정됐다는 우려를 불러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날두는 1985년 생으로, 만 나이로 33세다. 축구선수로서는 사실 적지 않은 나이. 그러나 메디컬 테스트 결과는 이런 우려를 불식하기 충분했다. 호날두의 신체 능력이 ’20세’와 같다고 나왔기 때문이다.

미러에 따르면 이 결과는 호날두의 근육량과 스피드, 체지방률 등을 통해 얻은 통계다. 호날두의 체지방률은 7%이며 근육량은 50%에 달한다. 미러는 ”호날두는 13세 어린 선수들과 같은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호날두는 자신의 신체나이가 23세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메디컬 테스트 결과는 그보다도 호날두의 신체 능력이 어려졌음을 증명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