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3일 11시 31분 KST

강경화 장관이 '남북미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방미 일정을 마치고 23일 귀국했다

 

한미 외교장관회담, 안보리 이사국 대상 한미 공동브리핑 등에 참가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방미 일정을 마치고 23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강경화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북제재 완화, 남북미 종전선언 등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먼저 강 장관은 안보리 이사국이 대북제재를 완화를 언급했다는 점에 대해 “완화가 아니다. 남북사업에 필요한 대북 제재 예외를 인정받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재를 한다는 원칙은 고수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이행에 따른 특별한 예외조치가 필요함을 설명한 것이다.

강경화 장관은 9월 하순 유엔총회 계기 남북미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해서도 일단은 언급을 피했다. 그는 ”종전선언은 꾸준히 노력하는 부분이지만 시기가 언제일지는 정확히 얘기할 수는 없다”고 이야기했다.

미국 방문이 우리 정부의 북미대화 중재자 역할의 본격화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강경화 장관은 “북미 간 대화와 남북 간 대화가 같이 가야 하는 만큼 꼭 중재자 역할을 한다기보다는 서로 상호 추동할 수 있게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