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2일 18시 17분 KST

톰크루즈가 '런닝맨'에서 보여준 '내한 만렙'의 여유(사진)

한국에 왔으니 역시 '손가락 하트'는 기본이었다.

방한한 배우 톰 크루즈가 하트 3종 세트를 선보이는 등 ‘내한 9회차’의 여유를 선보였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잠입요원을 잡아줘’ 특집으로 꾸며졌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 : 폴 아웃’ 주연 배우들인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출연해 ‘런닝맨’들과 맞대결을 펼쳤다. 

뉴스1

이날 ‘미션’ 3인방이 등장하자 런닝맨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톰크루즈는 ”이 쇼에 나올 수 있어서 너무 좋다. 이번이 한국에 아홉번째 온 것인데 한국에 올 때마다 설레고 너무 좋다”며 미소를 지었다. 

사이먼 페그는 한국에 와서 배웠다는 손가락 하트를 선보여 런닝맨들을 열광하게 했다. 이에 질세라 톰크루즈와 헨리 카빌도 저마다 색다른 하트 포즈를 취했다.

톰 크루즈는 ‘미션 임파서블’ 새 시리즈에 대해 ”이 영화를 위해서 영화에 나오는 모든 장면은 직접 한다. 1년 반동안 훈련하면서 헬리콥터 비행법도 배웠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날 런닝맨 멤버들은 이들과 직접 인사를 나누면서도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재석은 “브라더 톰”이라며 유독 살갑게 인사했으나, 이광수는 “혹시나 실례가 될까 좋아하지도 못하겠다”며 팬심을 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