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2일 14시 35분 KST

북한 노동신문이 "남조선 행태에 환멸"이라며 이산가족을 언급했다

"말끝마다 과거의 적폐를 청산한다고 떠들며..."

Pool via Getty Images

북미 비핵화 협상이 사실상 교착 국면에 들어선 가운데 북한이 최근 대남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어 속내에 관심이 모아진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감출 수 없는 강제유인 납치 범죄의 진상’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탈북 종업원들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며 이에 대한 정부의 태도를 비난했다. 

신문은 ”말끝마다 과거의 적폐를 청산한다고 떠들며 도처에 수술칼을 들이대는 남조선 당국이 무엇 때문에 박근혜 정권이 꾸며낸 기획 탈북 사건에 대해서만은 손대는 것을 꺼려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과거 보수 ‘정권’의 죄악을 싸고도는 현 남조선당국자들의 철면피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신문은 또 ”남의 귀한 딸자식들을 몇해째 부모와 강제로 갈라놓고도 ‘이산가족의 아픔‘이니, ‘인도주의 문제해결‘이니, ‘남북관계발전’이니 하고 떠들어대는 남조선당국의 표리부동한 행태에 환멸을 금할 수 없다”고 맹비난하며 이를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연계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그간 탈북 종업원의 ‘기획 탈북’을 주장했던 북한이 국내 언론을 통해 기획탈북설이 힘을 받자 다시 목소리를 키우는 모습인데, 주목할 것은 탈북 종업원 외에도 최근 북한 매체에서 대남 비난 수위가 한층 거세지고 있다는 점이다. 

신문은 앞서 20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주제넘는 예상’ ‘감히 입을 놀려댄 것’ ‘쓸데없는 훈시질’ 등의 원색적 표현을 써가며 강도 높은 비난을 가했다. 북한 매체가 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비난한 것은 4·27 판문점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남북간 대화 국면이라는 점에서 더 이례적이다. 

이에 이같은 비난 기조는 최근 북미가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 순서를 놓고 협상의 진전을 만들어내지 못한 상황에서 북한이 우리 정부를 압박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비핵화-평화 프로세스가 ‘문재인 프로세스’로 시작했는데 북미 정상회담 이후 정부는 제재 국면은 그대로 유지한 채 비핵화 협상을 관망하고 있다”며 ”북한은 이같은 수동적인 정부의 태도에 불만을 나타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북한은 정부의 대북 제재 유지 기조로 남북간 경제협력 속도가 더딘 데 대한 불만이 큰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판문점 선언 이후 진행된 산림·철도·도로 협력 관련 회담에서 우리 측이 제기한 안건에 대해 몇 차례 불만족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논평에서도 ”‘북핵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 ‘대북제재의 틀 안에서 가능한 북한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라면서 음으로 양으로 방해하고 한사코 제동을 걸고 있는 것이 남조선 당국”이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