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1일 11시 53분 KST

폼페이오가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에 '대북제재 유지'를 촉구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제재 완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SOPA Images via Getty Image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유엔 회원국들에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제 제재와 핵프로그램을 폐기를 위한 압박을 유지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AFP 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에 참석한 이후 기자들에게 ”우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세계에 한 약속을 이행하는 것을 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으로 인한 ‘부랑자’(pariah) 상태를 벗을 수 있다고 믿는다며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온전한 제재 이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은 김 위원장이 동의한 것처럼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가 필요하다는 데 뜻을 함께 하고 있다”며 ”엄격한 대북 제재 이행은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안보리에서 1시간 동안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 관련 상황을 브리핑했다.

앞서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이 미국과 대화에 나서고 미사일 발사 시험을 중단한 것 관련해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제기한 바 있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그러나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미국의 대북외교를 지지하는 최선의 방법은 제재를 완화하지 않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 약속에 반응을 보일 때까지 한가지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드미트리 폴랸스키 유엔 주재 러시아 부대사는 미국은 러시아를 비난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모든 결정을 준수한다. 우리는 유엔 제재위원회 규정을 지키며 묻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마자오슈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대화 및 협상 촉진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모두 안보리가 가결한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안보리에서 북한 문제 진전을 위해 통신과 같은 특정 분야에서 일시 제재 면제를 부여할 준비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고 외교관들이 말했다.

강 장관은 또 안보리에 문재인 대통령이 수개월 이내에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앞서 폼페이오 장관과의 비공개 회의 전, 기자들에게 북한은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폐기를 하겠다고 분명한 약속을 했다면서 ”우리는 그들이 약속을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