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20일 18시 10분 KST

자유한국당이 기무사 문건 공개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

자유한국당은 20일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기무사 문건 관련 국방부장관의 지휘도 받지 않는 독립 특별수사단 구성을 지시한 청와대가 갑자기 국방부로부터 문건을 보고받았다며 그 내용을 발표했다”며 ”대통령이 직접 문건을 보고 받고 청와대 대변인이 관련 내용을 선별적으로 공개하는 상황에서 독립 특별수사단이 왜 필요한지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앞서 청와대는 총 67페이지 분량의 ‘기무사 계엄문건 세부자료’를 공개하며 ”대통령이 국정원장에게 계엄사령관의 지휘통제에 따르도록 지시하는 등 국정원 통제 계획이 포함돼 있다. ”계엄 선포와 동시에 언론, 출판, 공연 전시물에 대한 사전 검열 공보문과 각 언론사별 계엄사 요원 파견도 작성돼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 문건 공개에 의도가 담겨있는 것으로 보았다. 한국당은 ”기무사 문건 관련 정권의 행태는 과연 진실을 규명하고 군을 개혁하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정치적, 정략적으로 활용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나서면 나설수록 정치적 의도를 의심받게 될 것이다. 청와대는 그 누구보다 독립 특별수사단의 수사결과를 기다려야 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문건 관련 내용의 진상규명과 함께 군 내부문건이 무분별하게 유출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