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0일 17시 47분 KST

속초 앞바다에 식인상어가 나타났다

주의가 필요하다

17일, 속초 지역 커뮤니티 페이지 ‘오늘의 속초’ 는 무시무시한 이빨을 드러낸 백상아리의 사진을 올렸다. 속초 앞바다에서 그물에 걸린 상어 사체가 발견되어 이를 촬영해 올렸다.

 

 

사진 속 상어는 백상아리 종으로 사람을 공격한다. 백상아리는 최대 6.5m까지 자라지만 이번에 속초에서 잡힌 상어는 그만큼 크기가 크지 않아 아직 다 자라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상어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YTN에 따르면 지난 15일에는 포항 앞바다, 5월에는 강원도 삼척에서 죽은 백상아리가 발견되었다. 4월에는 경남 거제에서 길이 4m, 몸무게 300kg에 이르는 거대한 크기로 어민들을 공포에 떨게 만들기도 했다. 상어가 발견된 장소는 육지에서 불과 300여m 떨어진 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어가 동해 해상에 잇따라 발견됨에 따라 관광객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연구에 따르면 서프보드를 타는 사람의 모습이 수중의 상어에겐 바다표범과 같은 형태로 비치기 때문에 습격이 빈번하다고 전한다. 해경 관계자는 “경북 동해안 연안 해상에서 식인상어가 발견돼 어업인들과 다이버 등 레저 활동자들은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며 “상어를 만났을 경우 고함을 지르거나 작살로 찌르는 자극적인 행동을 자제하고 즉시 그 자리를 피해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