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0일 18시 07분 KST

"혹시 기분이 안 좋은 거냐" 질문받은 배우 김정현의 제작발표회 모습 (사진)

드라마보다 더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 김정현이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7월 25일 첫 방영)에서 맡은 역할은 한국 드라마에 단골로 등장하는 ‘비운의 재벌 2세’다. 대한민국 재계서열 톱 5위 안에 드는 X그룹 총수의 아들이자 그룹 상무이사로 성격이 까칠하고, 예의와 매너도 없다. 극 중 역할 이름은 천수호. 천수호는 어느날 예기치 못한 살인사건에 휘말리게 되고, 그 과정에서 밝고 긍정적인 셰프 지망생 설지현(서현 역할)을 만나 점차 변화한다는 게 주요 스토리다.

20일 오후 ‘시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는데, 발표회 후 드라마 자체보다 김정현이 발표회에서 보인 모습이 더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발표회 내내 무표정하고 경직된 태도에, ”혹시 기분이 안 좋은 것이냐”는 질문까지 나오게 된 것이다.

이에, 김정현은 ”촬영할 때나 안 할 때나 모든 삶을 천수호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 어떤 순간에도, 잠자는 순간에도 순간순간 김정현이라는 인물이 나오지 않도록 견제하고 있다”며 ”에너지 자체를 전부 (캐릭터에) 넣어서 살고 있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인물의 감정 때문에 삶이 그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상태”라며 ”이걸 잘 극복하고 해내야 하는데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매 순간 놓지 않고 살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정현의 모습이다. 처음부터 무표정으로 등장해 제작발표회 내내 표정 변화를 보이지 않았으며, 서현과의 커플 촬영에서도 서현의 팔짱을 거부하는 듯한 태도로 서현이 민망해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뉴스1
뉴스1
뉴스1
뉴스1
뉴스1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