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0일 16시 21분 KST

홍수아는 외모가 아닌 연기로 이슈가 되고 싶다

드라마 '끝까지 사랑'으로 5년 만에 한국 시청자들을 만난다.

뉴스1

배우 홍수아가 오랜만에 한국 드라마에 출연하는 각오를 밝혔다.

20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KBS 새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극본 이선희 연출 신창석)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신창석PD와 주연 배우 이영아와 홍수아 등이 참석했다.

이날 홍수아는 ”중국 작품만 하다가 굉장히 오랜만에 한국 드라마를 한다. 한국 작품을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며 ”그래서 이번 캐스팅에 너무 기뻤다. 악역이라 걱정이 큰데 그래도 열심히 해 보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홍수아는 성형수술 등 외모로 외모로 화제가 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밝히기도 했다. 홍수아는 ”다른 이슈로 화제가 되는데, 연기자로서 이슈가 되고 싶다”며 ”드라마에 폐를 끼칠까 걱정도 되지만,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홍수아는 ‘끝까지 사랑’에서 악역 강세나 역을 맡았다. 똑똑하지만 야망과 욕심으로 뒤틀린 인물을 연기할 예정이다.

뉴스1
'끝까지 사랑'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