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20일 15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20일 15시 13분 KST

청와대가 기무사 계엄 문건의 세부자료를 공개했다

광화문과 여의도 등에 전차와 장갑차 등을 투입하는 계획도 포함됐다.

뉴스1

청와대가 ‘기무사 계엄문건’ 세부자료를 공개했다. 총 67페이지 분량으로, 광화문 등 시민들이 대규모로 모일 수 있는 곳에 전차와 장갑차 등을 투입하는 계획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자료를 공개하며 ”계엄령 관련 문건이 새로 나와서 내용을 국민 여러분께 소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자료에는 계엄 성공을 위한 단계별 대응 계획, 위수령, 계엄 선포, 계엄 시행 계획 등 4가지 큰 제목 아래 21개 항목으로 나와 있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국정원장에게 계엄사령관의 지휘통제에 따르도록 지시하는 등 국정원 통제 계획이 포함돼 있다”라며 ”계엄 선포와 동시에 언론, 출판, 공연 전시물에 대한 사전 검열 공보문과 각 언론사별 계엄사 요원 파견도 작성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계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보안 유지 하에 신속한 선포‘, ‘계엄군의 주요 목 장악 등 선제적 조치 여부가 계엄 성공 관건’이라고 적혀 있었다.

뉴스1

여소야대 상황이었던 국회에 대한 대책도 있었다. 여기에는 당정협의를 통해 당시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참여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또 시민들이 모여 집회를 열 가능성이 있는 광화문과 여의도에는 야간에 전차와 장갑차 등을 이용해 신속하게 투입하는 계획도 수립됐다.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런 내용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기각됐을 상황을 가정해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근혜정부 당시 기무사령부가 작성한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수행방안’이 공개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문건의 제출을 지시했고, 19일 국방부를 통해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민정수석실에 제출됐다.

한편 문건 공개 이유에 대해 김 대변인은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신속하게 공개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청와대는 국방부 특수단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