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0일 11시 50분 KST

구지성, SNS로 스폰서 제안 폭로 “또 오면 아이디 공개할 것”

"이런 거 또 오면 이제 바로 아이디 공개합니다"

방송인 구지성이 개인 SNS를 통해 스폰서 제안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지난 19일 밤 구지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분 말고도 보낸 분들 다 보고 있죠? 이런 거 또 오면 이제 바로 아이디 공개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몇 개의 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안녕하세요 43살 재일교포 사업가입니다. 혹시 장기적으로 지원 가능한 스폰서 의향 있으시다면 한국 갈 때 마다 뵙고 지원 가능 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OSEN
OSEN

구지성은 이 메시지를 캡처한 후 공개하며 “신체의 어느 부분이 온전하지 못하거나 모자란 사람을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며 욕설을 연상케 하는 단어를 사용해 자신이 느낀 불쾌감을 강하게 표현하기도 했다.

한편 구지성은 레이싱모델로 활약했으며, ‘나는 전설이다2’, ‘딜리셔스 데이’ 등을 통해 방송인으로 발돋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