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7월 20일 11시 00분 KST

올해 100번째 생일을 맞은 할머니가 지금도 매일 먹는 음식들

!!!

N-VISION

영국 다웬에서 태어난 아일린 마허란 이름의 여성은 최근 100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영국 BBC는 그녀가 평소 즐겨먹는 음식들을 보도했다.

아일린 마허는 지난 2015년 부터 블랙풀에 위치한 프린세스 알렉산더 홈이란 요양원에서 살고 있다. 이 요양원의 매니저인 엘라인 라이트는 마허가 “매우 특별한 여성”이라고 말했다. 그녀의 일상을 보면 맥주와 비스킷을 즐기며 살기에 너무 늦은 나이는 없다는 걸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일린 마허는 거의 매일 라거 맥주 캔 하나와 커스터드 크림 케잌을 먹는다고 한다. 요양원 매니저는 “우리는 아일린을 위해 항상 맥주를 채워놓고 있다”고 말했다. 마허가 마시는 맥주는 스텔라 아르투아다.

건강에 그리 안좋을 것 같은 음식을 거의 매일 즐기면서도 100세 이상을 산 사람들은 꽤 있다. 지난 2016년 메이저리그 최고령 시구자로 나섰던 엘리자베스 설리번도 그 중 한 명이다. 당시 그녀는 106세였다. 설리번은 “하루에 닥터페퍼 3캔을 마신다”며 “의사들은 나에게 경고했지만, 그 의사들이 먼저 세상을 떠났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1899년에 태어나 지난 2015년 116살이 됐던 수잔나 무샤트 존스는 거의 매일 아침 베이컨과 달걀을 먹었다고 한다. 대신 그녀는 술과 담배는 일체 하지 않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