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0일 12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20일 12시 12분 KST

김재중의 히로시마 재해 복구 자원봉사에 감사가 이어지고 있다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합니다"

한국 가수 김재중(과거 영웅재중, 32)이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히로시마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는 사진과 함께 참사의 현장을 본 감상을 연달아 올렸다.

″폭우로 피해를 입은 히로시마의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뉴스에서 본 것보다 실제는 더 잔인했습니다. 이렇게 시간이 지났는데도 아직 (복구) 작업이 진행되지 않았어요. 더 많은 사람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전차가 없다...택시가 없다...하지만 와서 다행이야! 여러분의 힘을 빌려주세요!”

″역 앞에서 죄송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스포니치아넥스에 따르면 김재중 쪽 관계자는 ”히로시마에 자원 봉사자가 부족하다”는 보도를 보고 시간을 내 직접 히로시마 자원봉사 센터와 구청에 연락을 취했다고 한다. 이날 김재중은 잔해를 모으는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원봉사 센터 쪽 관계자는 ”힘을 보태러 와준 것만으로도 감사드린다”며 ”피해자분들도 용기를 잃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중의 팬들은 트위터에서 ”재중은 자신이 움직이는 게 얼마나 영향이 큰 지를 알고 있구나. 인간 재중을 존경합니다”, ”너무 울리지 마” 등의 댓글이 일본어로 달렸다. 한편 해당 기사가 20일의 인기기사를 차지한 야후재팬에서도 ”감사하다”, ”고맙다”는 등의 댓글이 2000개를 넘겼다.

특히 ”이런 걸 SNS에 올리지 마”라는 일부 댓글에 대해 ”사람 구하는 걸 우선으로 생각하고 자신에게 쏟아질 비판은 차치한 행동이다. 일부러 와주셔서 감사하다”는 댓글이 달렸다. 일부러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 더 많은 사람이 히로시마를 찾기를 원했다는 해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