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0일 11시 01분 KST

이영자와 매니저 송성호씨가 함께 찍은 CF 모델료 전액의 용처

먹는 데 쓰지 않았다.

뉴스1

방송인 이영자와 매니저 송성호가 함께 찍은 CF 모델료 전액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소속사 IOK컴퍼니에 따르면, 이영자는 최근 자신의 매니저 송성호와 함께 출연한 광고의 모델료 전액을 장애아동 치료 의료비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

이영자의 기부는 지난 4월 방송된 MBC 장애인의 날 특집방송 ‘봄날의 기적’ 출연이 계기가 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영자는 당시 MC를 맡았으며, 이영자와 매니저가 기부한 후원금은 밀알복지재단에 전달돼 치료나 수술이 시급한 저소득 장애아동 7명의 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영자는 매니저와 미니 화분을 만드는 재능 기부로 얻은 수익금을 아이티의 심장병 어린이를 위해 사용한 바 있으며, 아이스버킷챌린지에 동참하는 등 활발한 기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