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9일 14시 12분 KST

알렉산더 겜린이 민유라의 주장을 반박했다

"유라와 그 부모님의 비열한 행동에 충격받았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홀로 아리랑‘에 맞춰 공연을 선보였던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돌연 ‘팀 해체’를 두고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어 파장이 일고 있다.

뉴스1

해체 관련 소식을 먼저 알린 것은 겜린이었다. 겜린은 18일(현지시각) 인스타그램을 통해 민유라와의 파트너십이 끝났다고 밝히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의 추억을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에 민유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상반된 입장을 밝혔다. 민유라는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서 지난 2개월동안 코치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다”라며 ”개인적으로 이렇게 나태하게 하면 또 꼴찌를 할 텐테, 그럴 바에는 스케이트를 타지 말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민유라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얻은 후원금에 대해서도 말했다. 민유라는 ”후원금은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갖고 있으며,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는 알지 못한다”며 ”팬들이 궁금해한다고 겜린에게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글이 올라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민유라는 ”겜린의 요청으로 글을 내린다”며 글을 지웠다.

이후 겜린이 민유라의 발언을 반박하고 나섰다. 19일 오후 겜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라와 그의 부모님의 비열한 행동에 충격받았다”라며 ”유라가 주장한 내용은 모두 거짓말이고 증명할 증거도 있다”는 글을 올렸다.

또 ”크라우드 펀딩으로 모은 후원금은 합의에 따라 배분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 글 역시 삭제된 상태이며, 양측의 진실공방은 계속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