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19일 11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19일 11시 05분 KST

영국 여왕이 트럼프 방문 기간 동안 착용했던 브로치들의 정체

오바마, 캐나다, 조지 6세...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영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영국 윈저성, 2018년 7월13일.

이건 그냥 우연일 뿐이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국 방문 기간 동안 엘리자베스2세 영국 여왕이 연달아 착용한 브로치들이 언론의 관심을 받고 있다. 

가디언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 첫 날이던 12일, 여왕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가 2011년 선물했던 브로치를 골랐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토록 싫어하는, 버.락.오.바.마. 

WPA Pool via Getty Images
영국 윈저성에서 열린 캔터베리 대주교(왼쪽), 알 아즈하르 대이맘(오른쪽)과의 회동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2018년 7월12일.
Yui Mok - PA Images via Getty Images
2011년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부부가 선물한 브로치를 착용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트럼프 대통령의 영국 방문 둘째날(13일), 여왕은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티타임 자리에 종려 잎 모양의 브로치를 달고 등장했다. 이 브로치에도 남다른 의미가 담겨 있었다.

여왕이 달고 나온 야자수잎 모양 다이아몬드 브로치는 부친 조지 6세의 1952년 국장(國葬) 때 여왕의 어머니가 상복에 착용한 것이다. 조지 6세 국왕은 2차 세계대전 때 ‘히틀러에게 맞서 끝까지 국민과 함께하겠다’며 내부 단합, 미국과 유럽 등 자유진영의 결속을 주장한 군주였다. (조선일보 7월19일)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영국 윈저성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와 만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2018년 7월13일.

 

다음날인 14일, 벨기에 국왕 부부를 만난 여왕이 차고 나온 사파이어 브로치도 관심을 모았다. 지난해 캐나다로부터 선물 받은 브로치이기 때문. 널리 알려진 것처럼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국인 캐나다와 가시돋친 무역 분쟁을 벌이는 중이다.

ANDREW MATTHEWS via Getty Images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벨기에 필리프 국왕 부부를 접견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2018년 7월14일.

 

한편 영국 여왕은 지난해 의회 개원연설 당시 유럽연합(EU) 깃발을 상징하는 듯한 모자를 써서 화제를 모은 적이 있다

당시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가 결정된 이후 정부의 협상 전략 등을 놓고 논란이 한창이던 때였다. 여왕이 브렉시트에 반대 의견을 은밀히 나타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날 입었던 옷이 바로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회담할 때 입었던 옷이기도 하다.

WPA Pool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맞이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윈저성에서 근위병들의 사열을 받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