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18일 10시 13분 KST

"쏘 원더"..혜림, '문제적남자'들 푹 빠진 언어 뇌섹녀 [종합]

아이돌로 활동하는 동시에 대입을 준비, 현재 한국외대에 재학 중이다.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혜림이 놀라운 언어 능력으로 ‘문제적 남자’들을 감탄케 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뇌섹시대 문제적 남자‘에서는 게스트로 4개 국어에 능통한 혜림이 출연해 ‘뇌섹녀’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헤림은 ”유치원, 초등학교를 홍콩에서 보내고 중학교 3학년 때 한국에 왔다”며 ”홍콩에 있을 때 JYP 오디션을 봤다”고 말했다. 그녀는 ”원래 꿈이 가수였다. 학업에 관심이 없었다. 때가 있는 것 같다. 억지로 시킨다고 될 리가 아니다. 지금이 딱 공부할 때”라고 말했다.

OSEN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통번역학과에 입학한 계기에 대해서는 ”개별적인 섭외는 거의 언어 관련된 일들이었다. 그렇게 일을 하다 보니까 스스로 부족한 점을 느꼈다. 언제까지나 원더걸스라는 타이틀 때문에 부르진 않을 거다. 내공이 채워져야 일을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고, 좋은 교수님 밑에서 체계적으로 배우고 싶었다”고 말해 동문인 김지석을 뿌듯하게 했다.

혜림은 각종 공부 비결을 공개했다. 아이돌 스케줄 속에서 대입을 준비한 비결로는 ”영자 신문을 구독하고 매일 어떤 뉴스가 있는지 봤다. 학교가 멀다. 직접 학교 근처 카페에 가서 토익 공부했다. 그 학교 근처에 와 있다는 느낌을 느끼고 싶었다. 기운을 받고 싶었다”고 말했다.

4.0으로 장학금을 받은 비결도 털어놨다. 이에 박경은 ”친누나가 같은 학교 같은 학과다. 학교 다니면서 항상 힘들다고 했다”며 혜림이 4.0을 받은 건 대단한 성적이라는 것을 증명했다. 혜림은 ”책을 한 번 읽고 몇 번 읽고 요약한다. 점점 요약 부분을 줄여간다. 요즘에는 디지털 시대가 컴퓨터로 할 수 있지만 연필로 쓰는 게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밝혔다.

또한 혜림은 다양한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가장 먼저 학교 신문 기자로 활동 중이다. 이에 전현무는 ”전 KBS 때보다 YBS에서 더 많이 혼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혜림은 외교부 해외 안전 여행 서포터즈로 활동했을 때에 대해 ”그냥 외교부 하면 멋있을 것 같다는 막연한 생각이었는데 대학에 오고 나서 대학생 서포터즈가 있다는 말에 신청해서 활동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강경화 외교부장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은 이력도 공개돼 감탄을 자아냈다.

OSEN

번역한 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안네 프랭크의 일기'를 번역한 것. 혜림은 원작자의 의도를 살리기 위해 최대한 직역하고 싶었지만 동시에 독자들의 이해도 돕고 싶었다고. 그녀는 "'devor'라는 단어가 굉장히 세지 않냐. 그걸 한국어로 번역하자니 너무 어려웠다. '글은 쏙쏙 들어온다'는 독자들이 더 친근하게 느낄 수 있었을 것 같다. 가장 아쉬운 부분이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첫 문제는 세계 최초의 크로스워드 퍼즐이다. 쓱쓱 적어나가는 혜림과 영문과의 자존심을 건 전현무 그리고 이장원의 3강 구도가 자연스럽게 형성됐다. 그 결과 혜림이 정답을 맞혔다.

이어 수학 문제에서 박경이 쉽게 정답을 맞히자 혜림은 "수학 잘하는 사람들이랑 있으니까 신기하다. 제 주변에는 다 언어 쪽 사람들만 있다"며 놀라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