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18일 09시 46분 KST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취임 첫날 그에 관해 알려진 새로운 사실

피의자 신분이다.

뉴스1

김병준 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 첫날인 17일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에 휩싸였다.

서울경제에 따르면 강원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00만원이 넘는 골프 접대를 받은 혐의(청탁금지법 위반)로 김 위원장을 수사 중이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런 제보를 접수해 경찰에 수사의뢰한 데 따른 것이다. 경찰은 지난해 8월 당시 김 위원장이 국민대 명예교수 신분이었기 때문에 청탁금지법 대상자라고 보고 있다.

SBS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함승희 당시 강원랜드 대표의 초청을 받아 골프를 쳤다. 골프 비용과 기념품, 식사 비용 등을 포함해 접대 규모가 118만 원가량 됐다고 한다. 초청 대상은 김 위원장을 포함해 20명이 넘었다. 함승희 전 대표는 ”골프비와 기념품, 식사비까지 다 합쳐 60여만 원밖에 되지 않아 위법이 아니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