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17일 17시 22분 KST

한 마을에 가짜 버스정류장이 45개나 생긴 황당한 이유

시민들뿐만 아니라 버스 운전 기사들도 혼선을 겪고 있다.

뉴스1/SCMP

중국 안후이성 허페이시 야오하이 구에 인증되지 않은 가짜 버스정류장이 45개나 세워져 시민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지역 교통 당국은 누군가 광고판으로 쓰기 위해 가짜 버스정류장을 세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가짜 정류장이 교통 당국에 적발된 것은 지난 금요일이었다. 교통 당국은 허가 없이 가짜 정류장을 세운 것이 누구인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난 이브닝 뉴스에 따르면 모든 가짜 정류장에는 하나도 빠짐없이 광고가 부착돼 있었다. 가짜 정류장에 광고를 실은 한 교육업체는 이에 대해 ”광고대행사로부터 연락이 왔고, 우리는 진짜 버스정류장에 붙이는 광고라고 생각해 이를 진행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짜 정류장은 진짜 정류장과 큰 차이가 없어 운전기사들조차 헷갈리는 경우가 있었다. 일반 승객들의 혼란은 훨씬 컸다. 이 지역에서 매일 버스를 탔던 한 남성은 안후이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진짜 정류장이 아니라는 걸 전혀 몰랐다”고 전했다.

불편 민원이 이어지자 행정 당국은 가짜 정류장을 3일 내로 철수하지 않으면 당국이 철거하겠다고 통보했다. 그러나 가짜 정류장을 설치한 단체는 아직까지 등장하지 않고 있다.